▒▒별빛교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▒▒
 

   자유게시판

   신앙글/좋은글

   기도요청

 
 
 
 
 

 

 

 

 

홈 > 나눔광장 > 신앙글/좋은글

신앙글/좋은글


0
83 5 1

  View Articles
Name  
   이준호 
Homepage  
   http://oh no
Subject  
   삼변병수발에 장사 없다던 옛말
- 그 밤 선녀는 엎치락 뒤치락하며 잠을 못 이

루고 여러 생각에잠겼다.

차차리 이번 기횡 띠려치울까 그러면 보증금의

배가 되는 권리금은 한푼도 건지지 못한다. 한

창 잘 갈때 잊지만나 팔아넘기는 게 상책인게

주먹하나로 당사자와 분명한 파기를 하지 않는

한 나중에 불리해질지도 모른다.

그러나 홍사장이 실제 자금으로 투자를 한 것

은 없지 않은가. <속담에 무꾸리에 맛들이면 도

깨비가 연이어 몰려든다는 말도 있는데 이번에

자를 수 있으면 잘라야지, 꺵패보다 센 게 뭗

야 , 경찰,검찰,정치인...>되뇌며 헤아려보다가

선녀는 벌떡 일어나앉았다. 그래, 거긴 너무 노

골적이고 직접저4이야 음지의 일은 음지에 맡

기도로고 하자


Name Memo Password  
        


Prev
    빈틈 있는 사람 되십시오

이준호
Next
   이란속담, 일본속담, 미국명언

이준호
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Styx